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신곡사거리 ~ 개화역 버스차로 추가 지정내년 1월 3일부터...사우동→개화역 총 8km 버스차로 완성

김포시는 내년 1월 3일부터 신곡사거리에서 개화역까지 시간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추가 지정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구간은 3.4km로 오전 7시부터 10시,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출퇴근시간에 한해 운영하며, 토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된다.

시는 출근시간 서울시 경계부터 발생하는 교통정체로 인해 버스의 통행속도와 정시성이 저하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광위와 서울시 협의를 통해 이번 버스전용차로를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렇게 사우동에서 서울시 주요 환승거점인 개화역까지 총 8km에 이르는 버스전용차로가 완성됨에 따라 버스 통행속도와 정시성이 20%이상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김포도시철도 골드라인 이용자를 버스로 전환시켜 골드라인의 심각한 혼잡률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는 버스전용차로 시행 후 교통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발생 가능한 교통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기관 및 교통전문가와 함께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하영 시장은 “버스전용차로 시행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쾌적한 출근길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