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 '한강하구' 기대와 달리 넘어야 할 산 많다일산대교~전류리포구 구간 철책 한 개소만 제거...자전거ㆍ보행도로 설치 계획

김포시 한강하구와 해강안 철책이 제거돼 시민들은 서울 한강 둔치를 기대했던 것과 달리 중장기적으로 넘어야할 과제가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는 일산대교에서 전류리포구에 이르는 한강구간과 초지대교 남단 염하구간의 경계철책을 제거해 시민을 위한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등 친수공간으로 가꿀 예정이다. 시는 이와 같은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비로 28억4000만원을 지난 4월 제1회 추경에 편성해 집행하고 있다.

16일 김포시의회 제210회 정례회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 홍원길)의 작년도 결산 및 예비비 승인안 심사에서 유영숙 위원은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 사업비 등이 어떻게 쓰여 지고 있는지 설명해 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미래전략팀장은 “2019년부터 2020년 7월까지 철책 철거 후에 수변공간 활용계획에 대한 용역을 집행한 내용”이라며 “철책 철거를 위한 실시설계용역이 지난 7일 준공됐다”고 밝혔다.

유 위원은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장 답사도 했는데 우리는 안쪽 것만 철거하고 바깥쪽은 철거하지 못한다고 인지하고 있는 반면 외부에서는 그렇지 않다”며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래전략팀장은 “이중 철책 중에 한 개소만 제거되는데 시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서 이에 대한 구체적인 브리핑을 늦어도 8월 달까지는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홍원길 위원장은 “경계철책 중에 한강구간은 바깥 도로쪽 제거, 염하구간은 두 줄 다 제거하게 되는데 한강하구활용계획 용역 내용을 개괄적으로 설명해 달라”고 했다

미래전략팀장은 “이중 철책 철거 구간을 설정했고 군 유휴 시설이 몇 군데가 있어 그에 대해 체험공간들을 계획했다”고 답변했다.

홍 위원장은 “한강철책 철거 이후에 흔히 강변이라 말하는 공간 사용 기준이 까다롭다”며 “한강유역청, 군 동의 문제 등이 있는데 최종목표는 철책을 제거해서 한강변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을 시민들이 기대하고 있다. (김포대교~일산대교)소송중인 구간은 그렇다 쳐도 일산대교에서 전류리 구간은 장기 플랜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래전략팀장은 “단기적으로 이번 1회 추경에서 편성된 29억원으로 일산 철책을 제거한 다음에 자전거 도로와 보행도로를 설치할 계획이며 일부 철책은 남지만 시민들이 거의 한강 근처까지 갈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고 했다.

아울러 중장기 계획으로는 소송문제, 군경계력 약화에 대한 군에 대한 입장, 서울지방국도관리청 등 풀어야할 숙제가 많다고 했다. 하반기에 이 같은 1단계 작업을 착수하면서 한편으로는 서울지방국도관리청과 다시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홍 위원장은 “시민들은 한강 근처까지 가기를 원하는 게 아니라 한강둔치를 가고 싶어 하는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들이 한강변에서 여가도 즐기고 힐링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 달라”고 주문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