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의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결의문 국회,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전달 예정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라는 무책임한 결정에 대한 국내외 반대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대표 연안인 대명항이 위치한 김포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ㆍ시의회)는 1일 제21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문을 대표 발의한 한종우 의원은 “일본 정부가 다핵종 제거설비를 통해 오염수를 기준치 이내로 낮춘다고 했으나, 상당수가 기준치를 초과할 뿐 아니라, 최대 기준치 2만 배의 방사능 물질 포함이 밝혀졌다”며 “오염수 해양 방류는 전 세계 바다 오염은 물론, 최인접국인인 우리나라에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이 자명하다”며 규탄했다.

이에 시의회는 “전 세계가 반대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의 즉각적인 철회, 오염수에 관한 모든 정보의 투명한 공개, 일본국 내에서 오염수를 안전하게 처리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처리된 결의문을 국회,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제219회 김포시의회 정례회는 6월1일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 ▲2020 회계연도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 승인안 ▲2020 회계연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비비 지출승인안 ▲조례·규칙안 등을 처리하며 오는 23일까지 이어진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