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한국농촌지도자김포시연합회 공동답 모내기전 면적에 국내 개발 우량품종 참드림벼 심어

한국농촌지도자김포시연합회(회장 김종찬)은 지난 20일 대곶면 약암리에 위치한 공동운영답에서 모내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모내기는 이석범 부시장과 김철환 도의원, 박대조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장, 농촌지도자 회원 등 약 80여 명이 참석해 올해 풍년농사를 위한 출발을 함께 했다.

농촌지도자김포시연합회는 1990년부터 각 읍면동 농촌지도자회가 못자리설치, 모내기, 수확 등 농작업을 분담해 19,717㎡의 공동운영답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답 경작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단체 운영과 회원 자녀 장학금 지급, 지역내 불우이웃돕기 등에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매년 심던 고시히카리, 추청 등 일본계 품종을 대신해 국내에서 개발된 우량품종인 참드림벼를 전 면적에 심었다. 또한 관행농업을 벗어나 친환경 농업을 실천하고 공동답을 농촌지도자김포시연합회 회원들과 주변 농업인들이 친환경농업을 접할 수 있는 실증 시범포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김종찬 회장은 "모내기는 한 해 농사를 시작하는 중요한 순간인데 농업에 대한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자리를 함께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농촌지도자 회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풍년농사를 이루는데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이석범 부시장은 "IMF 사태 등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항상 농업인들이 앞장을 서 주셨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현재의 위기상황에서도 풍년농사를 위해 노력하는 농업인 여러분의 모습에서 가을에는 코로나 극복과 풍성한 수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희망을 보았다"고 격려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