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오세훈 서울시장 “ ‘김포한강선’ 적극 협조”21일 홍철호 전 국회의원과 간담회...건폐장 이전도 전제 불필요
21일 서울시에서 진행된 김포·검단 지역 교통문제 간담회(왼쪽부터 홍철호 전 국회의원 , 오세훈 서울시장, 박진호 김포갑 당협위원장)

홍철호 전 국회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으로부터 ‘서울시가 김포한강선에 적극 협조하고, 건폐장 이전을 전제하는 것도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홍철호 전 국회의원은 21일 박진호 국민의 힘 김포갑 당협위원장과 함께 오세훈 서울시장과 가진 간담회에서 김포·검단 지역의 교통문제가 살인적으로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낮은 문제 인식과 여당의 소홀함 등으로 인해 소외받고 있는 김포·검단 66만명의 교통고통을 호소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홍 전의원은 ‘장기대책 GTX, 단기대책 김포한강선’을 제시하고, 서울시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포와 하남을 잇는 GTX-D의 완성을 위해서는 서울시가 추진 중인 ‘남부급행철도’가 관건이 되는 만큼, 서울시가 ‘남부급행철도’의 필요성을 강하게 피력해 제대로 된 GTX-D의 모습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아울러 홍 전의원은 김포·검단 지역 교통문제 해결의 단기대책으로 반드시 필요한 ‘김포한강선’, 즉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에 대해 서울시가 어떤 것도 전제하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동안 ‘김포한강선’의 전제조건으로 알려진 ‘건폐장 이전 문제’를 전제조건으로 설정하지 말아 달라는 것이다.

이에 오세훈 시장은 “김포, 검단 시민들의 힘든 교통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리고 김포한강선 문제는 반드시 의지를 가지고 해결해야 한다. 남부급행철도는 서울시의 오랜숙원사업이므로 함께 노력하겠다”고 공감하고, “경기도 교통문제 해결이 서울 교통문제 해결과도 직결되어 있다. 김포한강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필요하다면 당정협의를 통해서라도 서울시가 적극성을 띄겠다”고 협조 의지를 밝혔다.

동시에 오세훈 시장은 “김포시가 ‘김포한강선’에 대해 협의해 온다면 적극적으로 의지를 가지고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고, 어떤 것도 전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포시와 협의를 통해 기본협약을 맺음으로써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의 걸림돌이었던 ‘지자체 협의’를 해소하고, 기본협약을 통해 김포한강선 실현을 위한 방안을 진행시키면 될 것이다고 구체적인 로드맵도 제시했다.

건폐장과 관련해 오세훈 시장은 “건폐처리시설은 사기업이기 때문에 진행과정에 있어서 그것은 협의의 대상이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다. 진행과정에 따라 별도 협의를 추진할 수도 있는 것이므로 그것을 미리 전제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하고, “건폐처리시설 이전시 옥내화, 방지막 설치 등 친환경시설로 조성해야 하는 만큼, 사업성 판단에 따라 이전할 수도 폐업을 선택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건폐장 이전’을 ‘김포한강선’ 협의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그동안 건폐장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는 노력도 병행하기로 했다. 즉, ‘건폐장 부지가 6만 3천평이 아니라, 9천여평에 불과하다는 점’과, 법령개정으로 ‘건폐처리시설을 옥내화 해야 한다는 점’, ‘수집운반업체의 파쇄·절단 등의 행위가 불가능하게 되었다는 점’, ‘방지막 등을 설치해야 한다는 점’, ‘매립지 도로 이용으로 민가에 피해를 주지 않는다는 점’ 등 친환경적으로 진행되어야 하는 부분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에도 보다 더 신경쓰겠다고 설명했다.

김포시가 서울시에 협의를 요청하고 서울시와 기본협약을 맺을 경우, ‘김포한강선’ 진행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