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의회 한종우 의원, 민선7기 3년 작심 비판제20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발언 통해 “편협, 편파, 편중, 편견과 무능” 맹폭

김포시의회 한종우 의원이 민선 7기의 지난 3년 김포시정 운영에 대해 편협, 편파, 편중, 편견과 무능이라고 맹폭했다.

한 의원은 지난달 30일 제20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GTX-D, 김포한강선, 경희대유치 등 대업을 위해 한 것이 뭐가 있나”며 “편협한 행위, 편파적 시각, 편중된 예산과 ‘최선을 다 하겠다’, ‘노력 하겠다’라고 포장한 쇼가 전부”라며 이 같이 직설적이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한 의원은 “지난 3년의 시정을 되돌아보겠다”면서 퇴계 이황 선생의 ‘관인엄기(寬人嚴己)‘ 남에게 관대하고 나에게 엄격하라는 뜻을 가진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정하영 시장에게 “나에게 엄격하고 남에게 관대했냐”고 반문했다.

한 의원은 “곳곳에 채용돼 있는 그들이 또 다른 시장, 편협한 채용“이라며 ”김포의 미래를 그리는 중요한 그림에 일개 같잖은 그들을 채용하려 꼼수가 난무하고 조직의 근간을 흔들고..“라고 정 시장을 직격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의 장이라면 시정철학, 정치철학이 있어야한다”며 “그런데 작금의 현실은 철학을 추구하는 과정은 찾아보기 어렵다. 시민이 부여한 권력을 또 다른 목적 공장을 만들어 권력의 결정체로 생산해내고, 그 생산품들을 곳곳에 배치한다”고 했다.

한 의원은 민선 6기(2017년)에는 409개 단체에 약 150억원 규모를 지원했으나, 민선 7기(2020년)에 들어서는 두 배가 넘는 820개 단체에 377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민의 혈세로 그들이 목적한 것이 무엇인지, 편중된 예산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포시 자문관의 업무를 정의할 수 없고 과정이 공정치 못한 결과를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한 의원은 “자문관 또한 비공정 권력의 결정체”라며 “불균형, 비합리적인 개발사업, 정치적 중립이어야 할 교육은 편향적 의심을 갖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포골드라인 개통 연기와 경희대학교 의과대학과 대학병원 유치 발표 등 사례를 들며 과정의 불공정은 시민을 기만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했다. 한 의원은 “축구에서 스트라이커는 골을 넣겠다는 자신감을 표현한다. 그러나 못 넣을 수도 있다, 그렇지만 최선을 다했다면 좋은 평점을 통해 열심히 했음을 인정하고 다음을 기대한다”고 했다. 평점에는 거짓이 없다는 것.

또 지역 최대 현안인 GTX-D와 김포한강선 관련해선 “GTX-D는 정치, 김포한강선은 그저 GTX-D를 얻기 위한 페이크였다. 김포시민보다 정치가 우선이어야 되는 이유가 무엇이며, 논란의 중심에 있는 그들에게 공정함과 결연한 의지는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 의원은 끝으로 “시민이 첫 번째입니까? 정치가 첫 번째입니까?”라는 철학적이고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발언을 마쳤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