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GTX-D 수정하고 ‘김포한강선’ 조속 착공하라"“김포 선출직 적극 나설 것” 촉구, 초당적으로 협력 약속

홍철호 前의원 ’김포한강선’ 이어 장기대책 GTX 정부약속 촉구

홍철호 전의원

“국토부는 김포·검단 시민들의 바람을 반영해 ‘서부권 GTX를 서울(강남) 직결노선’으로 수정하고 ’김포한강선‘을 포함해야 한다”.

2019년 10월 ’김포한강선‘과 ’서부권 GTX‘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의 ’광역교통 2030‘에 반영토록 한 홍철호 국민의힘 을지역당협위원장이 최근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대해 유감을 밝히며 “국토부의 반쪽짜리 GTX가 김포시민을 농락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前의원은 “김포·검단 등 수도권 서북부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전철 도입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김포한강선 즉 ’서울지하철 김포·검단 연장‘은 김포·검단의 단기 교통수단이고, ’GTX‘는 개통까지 빨라야 15년, 늦으면 20년 이상 소요되는 장기 교통수단이다”면서 “눈앞의 사업성만 보고 ’김포-부천‘ 노선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김포·검단 인구 100만 시대를 반영해 ’김포-검단-서울(강남)‘ 노선으로 수정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시급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김포한강선을 2029년에 완공시키는 것이 급선무다”고 강조하고 ”2018년 12월, 2019년 10월, 두 번씩이나 정부가 약속한 만큼 조속히 착공해 2029년에는 개통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김포-검단 시민들의 수요를 추가해 GTX-B의 사업성을 높이려는 ‘잔꾀’를 비판하며 “국토부가 진정 ’서부권 GTX‘를 김포·검단 시민들을 위해 준비한 것이라면 현실적 한계를 이유로 반쪽짜리로 그칠 것이 아니라 추가대책을 준비해서라도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순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 추가대책으로 ’김포 한강신도시 150만평 추가개발‘을 제안했다.

한편 홍 前의원은 “서울시가 방화차량기지와 건폐장 이전을 전제로 김포한강선 연장을 몇 차례 요구한 바가 있다”고 짚고 “서울시 요구사항을 김포가 적극 협의해 MOU를 맺고 그것을 기반으로 국토부와 대광위를 설득해 김포한강선을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정책 전환을 요청했다.

또 김포시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국토부, 대광위와 서둘러 협상을 시작해 반쪽짜리를 정상으로 되돌리고 보류된 것은 끄집어 올려 김포·검단 시민들의 바람이 반영된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되도록 뛰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 힘 김포당협도 초당적 협력입장을 밝혔다.

시민들에게는 “시민들이 청와대 청원까지 나서도록 해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시민과 함께 뜻과 힘을 모아 김포·검단 시민이 원하는 대로 김포·검단 시민들이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 GTX와 김포한강선을 만드는 일에 팔 걷어붙이고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