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일산대교~전류리포구 철책 철거...50여년 만에 시민 품으로김포대교~일산대교 구간 감시장비 설치 관련 소송 대법원 계류 중

일산대교에서 전류리포구에 이르는 한강구간과 초지대교남단에서 인천시계 염하구간의 경계철책이 철거돼 시민을 위한 산책로, 자전거도로 등 친수공간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비로 28억4000만원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지난 22일 김포시의회 제209회 임시회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 홍원길)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미래전략담당관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품은 수변공간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고자한다”면서 “작년에 국방계획 경계수단이 과학화장비로 바뀌면서 과학화장비는 국방부에서 부담하고 철책의 철거는 지자체에서 비용을 들여서 하게 됐다“고 예산요구 배경을 설명했다.

사업 규모는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 실시용역에 따른 공사비로 경계철책 철거,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포장, 군 선로 이설, 안전휀스설치 등을 포함한 28억4100만원이다.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게 50여년 동안 경계철책에 막혀있던 기존 군 순찰로를 활용해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연결하는 등 친수공간을 조성한다. 해당사업 공사는 오는 6월 착수에 들어가 내년 3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유영숙 위원은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 구간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하며 해당 구간의 추진이 멈춰진 이유에 대해서 묻자 미래전략담당관은 “당초 2008년 추진됐으며 2013년도에 우리시가 감시장비를 설치해주고 철책을 철거하는 내용의 합의각서를 작성했는데 그 감시장비 중 삼성SDS에서 설치한 일부 수중방지장비에 대한 성능이 국방부에 충족을 못했다”며 “이에 김포시가 계약파기에 대한 소송을 제기하고 1,2심은 승소해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홍원길 위원장은 “김포시민들의 숙원사업”이라며 “철책제거도 중요한 문제지만 일부 철책 존치 가능여부와 관광화 방안, 철책 제거 후 안전문제 등을 염두에 둬야한다”고 당부했다. 또 한강둔치 개발에 있어서도 급격한 개발보다는 습지, 공원 등 자연친화적인 활용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달라고 덧붙였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