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국토부는 GTX-D 노선 바로 추진하고 ‘부천 환승설’ 입장 밝혀달라”한강총연ㆍ검신총연 성명서 통해 촉구

한강신도시총연합회와 검단신도시스마트시티총연합회(연합회)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김포~부천~하남을 잇는 GTX-D 노선이 김포~부천 구간으로 축소돼 건설된다는 데에 대해 “김포~검단에서 하남까지 계획된 GTX-D 노선을 흔들림 없이 바로 추진하고 ‘부천 환승설’ 등에 대해 확실한 국토부의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16일 연합회는 "일부 언론에 보도됐던 두 갈래로 나눠진 Y노선, 김포에서 부천으로 환승할 것이라는 기사까지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시민들을 우롱하고 농락할 것인가”라며 이 같은 성명서를 냈다.

중앙일보는 지난 13일 “정부가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GTX-D(서부권광역급행철도) 사업이 포함될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노선은 인천시와 경기도가 건의한 것에서 많이 축소돼 김포~부천 구간만 건설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같은 날 국토교통부는 "구체적인 노선계획 등은 확정된 바 없다"는 해당 보도내용을 부인하는 반박 설명자료를 통해 “현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수립 중이며 오는 22일 공청회 등을 거쳐 금년 상반기 중 확정 예정이다”면서 “경제성, 정책효과, 지역균형발전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노선의 신설 필요성, 노선계획 등을 검토 중이다”고 했다.

연합회는 성명서에서 “김포한강신도시를 분양했던 LH와 국가는 사회기반시설과 기본적인 교통 인프라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며 “신도시 중 국가나 경기도의 지원 없이 전철을 놓은 지역은 김포가 유일하다”고 지적하고 김포시 교통인프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예산 부족으로 2량의 경전철이 50만 김포시민이 이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그 결과로 시민들은 하루하루 가축이나 화물처럼 구겨진 채 출퇴근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연합회는 “수도권 서북부 지역을 언제까지 묶어 놓은 것인가”라며 “50만 김포시민과 검단신도시민들에게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응당 누려야할 보편적이고 차별없는 교통대책을 수립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