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조한승 세상이야기
늦었지만 참회하는 일본 의학계
[조한승의 세상사는 이야기]


일본은 패전 70주년을 맞고 있습니다. 아베총리는 미국을 돈으로 로비해 성공했는지는 몰라도 일본의 양식있는 수많은 시민들은 사죄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의학계의 쟁쟁한 인물들과 양식있는 시민단체들은 ‘의사 윤리 과거·현재·미래 기획실행위원회’를 조직해 교토(京都)시 한 회관에서 ‘역사에 입각한 일본 의사 윤리의 과제’라는 특별행사를 지난 4월 12일 열었습니다.
이날 주최측은 우선 중국 하얼빈(哈爾濱)에 있는 731부대의 주둔 모습, 부대에서 근무했던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 자세한 관련 기록 등을 담은 영상을 상영했습니다. 이 영상속에서 한 일본인 남성은 “731부대에서 실험자들이 피실험자의 몸에 세균을 주입하고서 열이 나면 좋아했다. 빈사상태에 빠진 실험 대상자를 산 채로 해부하기도 했다”고 회고했답니다. 또한 일본 시민단체인 ‘731부대 세균전 자료센터’의 곤도쇼지(近藤昭二) 대표는 패널로 나와 “일본 정부에 731부대 관련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지만 ‘확인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어쩌면 731부대에 관해서는 미국과 일본사이에 (관련자료를 공개하지 말자는) 밀약이 있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필자가 지난해 하얼빈에 갔을 때 그곳의 가이드도 분명하게 그런 말을 했습니다. 일본의 언론인인 아오키 후미코(靑木富美子) 씨도 “도쿄재판(극동군사재판)에서 731부대가 재판 받지 않은 것은 미국의 뜻”이라며 “점령군이 일본에 왔을 때 인체 실험을 포함하는 세균전의 결과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볼 때 미국과 일본의 731부대에 관해 모종의 거래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주최측은 사전에 배포한 안내문에서 “일본 의학계는 전쟁때 했던 의학 범죄에 대해 지금까지 과학적 검증을 실시하지 않고 있다”며 “과거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요구되는 의학 윤리에 대해 우리 모두 고민해 보자”고 문제제기를 했습니다.
규슈대 의학부는 최근 “우리 일본인들은 비인도적인 생체해부 사건으로 희생된 외국인 병사에 대해 다시 한 번 마음속으로부터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했습니다.


이제 아베도 일본이 저지른 위안부문제, 731부대 등 인간으로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범죄를 솔직히 사과하고 독일처럼 새롭게 태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조한승 김포새마음노인대학 학장

조한승 학장  -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승 학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