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최의선 고막리편지
공천이 뭐길래
최의선 칼럼




참 시끄럽다. 본래 민주주의란 것이 다양한 의견이 있어 시끄럽다지만 민주주의의 꽃을 피우는 선거에 시작 전부터 참 말도 많고 탈도 많다. 후보자 가운데 어떤 이는 공천을 받으려 한 두어해 전부터 작정하고 물밑작업을 해온 인사(人士)도 있을 터이고 주변에서 부추겨 갑작스레 뛰어든 사람도 있을 터이다.

어찌됐던 어느 때보다 후보자들이 난립한 5・31지방선거는 황사바람만큼이나 혼탁해 후유증 치유도 쉽지 않아 보인다. 최대 관심사인 서울시장 경우는 성대결이 분명해진 가운데 보라와 녹색의 빛깔 대결 양상을 띠우는 반면 김포시장선거는 어떤 빛깔일지 아직은 어두컴컴이다. 또 이번 선거부터는 기초의원들도 공천제를 적용하는지라 공천경쟁이 뒤숭숭하고 아리송하며 뜨거웠다.

공정하게 했겠지만 중앙무대에서 일사분란하게 치러진 공천이 그 고장 특유의 민심을 얼마나 읽고 일꾼을 가려 뽑을 수 있게 했는지 숙제로 남겼다. 공천을 받지 못한 예비 후보자는 소신을 가지고 나온 이상 그냥 물러 설 수 없어 무소속 출마를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고 보니 유권자들이 중앙무대에서 해결하지 못한 숙제까지 떠맡게 됐다.

어느 후보가 우리 동네 속사정 훤히 꿰뚫어 가려운 곳 긁어주고 현안을 풀어 줄 수 있는지 지혜롭게 선택해야하는 과제를 한보따리 껴안게 된 것이다. 살림에 필요한 생필품이라면 많을수록 잘 고를 수 있어 좋겠지만 후보자들은 많아지면 혼란스럽고 고르는데 방해받을 수 있어 유권자는 그 어느 때보다 진실과 능력을 알아채는 혜안을 가져야 한다.

후보자들은 공천후유증을 달래기도 전에 선거 레이스에 섰다. 이제는 정말 내 고장에 무엇이 필요하고 민심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고 공약을 내세우며 참 일꾼으로서의 면모를 나타내야 할 것이다. 올 봄은 선거열기의 뜨거움 속에서 꽃구경도 제대로 하지 못한채 아스라히 사라질 것만 같다.

<본지 편집위원>

최의선  -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의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