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대곶면에 세번째 '행복마을관리소' 개소대곶면 주민자치센터내 지하1층에 위치

김포시는 월곶면, 김포본동에 이어 대곶면에 세 번째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했다.

율생리 지역은 외국인 주민 비율이 높고 1인 가구 및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으로 행정 사각지대에 대한 복지수요가 많아 주민을 위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지역 중 한 곳이다.

행복마을관리소는 대곶면 주민자치센터내 지하1층에 위치한다. 주민자치회에서 운영하며 지난달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 사무원 8명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 2교대로 나눠 근무하고 있다.

행복마을지킴이는 ▲안심귀가 및 아동 등·하교 서비스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화재 및 재해대비를 위한 안전 순찰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방치지역 정화활동 ▲도로·건물 등 위험 요인 발굴 및 시정 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을 통해 지역에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으로 주거 취약지역 주민의 생활개선 및 공공일자리 제공과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 주민협치담당관은 “그동안 생활 편의시설이 부족했던 대곶면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동네가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윤환 주민자치회장은 “주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대곶면 지역특색에 맞게 모범적으로 행복마을관리소가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