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안경원’ 기타수질오염원 지도점검렌즈 제작 시설 기타수질오염원으로 확대 적용

김포시는 관내 안경원 54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말일까지 ‘기타수질오염원’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물환경보전법 개정에 따라 렌즈 제작 시설이 1대 이상인 모든 안경원이 기타수질오염원으로 확대 적용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안경원은 렌즈를 연마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와 슬러지를 폐수처리업자에게 위탁하거나 성능이 검증된 여과포를 사용해 폐수배출허용기준 이하로 배출해야 한다.

김진량 환경지도과장은 “렌즈연마폐수에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이 포함되어 수질오염을 유발한다. 사전 예방중심의 지도점검을 실시하니 해당 업체에서도 적정관리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