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민 원탁회의' 성료9일과 14일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개최

김포시는 지난 9일과 14일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2021년 김포시민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올해 3년차를 맞이하는 원탁회의는 시민들로부터 제안받은 안건 중 3가지 토론주제를 선정해 주제별 그룹토론 형태로 진행됐다.

첫날 9일에는 “시민이 말하는 문화도시, 우리의 역할”에 대한 토론과 14일 오전 1부에서는 “자전거 타고 평화를 보다”, 오후 2부에서는 “청년의 도시 김포와 김포에 사는 청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14일 1부에서는 ‘김포시를 자전거 출발지보다 목적지로 만들자’, ‘다양한 자전거 코스 개발’, ‘공유자전거의 올바른 이용 방안’, ‘자전거도로 개설시 안전을 위해 고려할 사항’, ‘자전거 관련 교육 실시’ 등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다.

특히, 자전거 동호회 등 실제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의 경험담을 토대로 자전거도로 조성에 관한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쏟아졌다.

2부에서는 ‘교통 및 일자리 인프라 확충’, ‘김포청년공간 창공 센터 확대’, ‘청년 정책 홍보 지원’ 등 청년들의 실질적인 바람을 담은 의견이 많이 도출됐다.

정하영 시장은 “천혜의 환경을 가지고 있는 김포는 철책 제거를 계기로 자전거도로를 새롭게 정비할 계획이며, 김포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서울까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로망 구축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원탁회의에는 시의회 최명진, 오강현 의원이 각각 자전거와 청년 주제의 토론자로 참석해 원탁토론의 의미를 더했다.

회의에 참석한 시민들은 “다양한 의견을 모으고 정리하는 과정이 인상 깊었고 김포를 사랑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따뜻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