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하성~운양’ 구간 확장 속도낸다올해 설계 착수...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현장 방문 조속 추진 방침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이 도로사업지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다.

한강변에 위치한 국지도78호선 ‘하성~운양’ 구간의 도로확장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김포시에 따르면 국지도78호선 하성면 전류리에서 운양동 용화사IC까지 약4.2㎞구간 4차로 확장사업이 올해 설계를 착수한다.

해당 사업은 지난 10월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1~2025)’에 반영된 사업으로 예상 사업비는 347억 원이다.

왕복 2차로 국지도78호선 ‘하성~운양’ 구간은 지속적인 교통체증으로 인해 도로 이용에 불편이 큰 지역이다. 또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김포~파주) 하성IC가 연결되는 구간으로 교통량 증가가 예상되는 도로다.

이에 시는 교통정체 해소와 함께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김포~파주) 하성IC와 김포한강로 용화사IC까지 도로확장 및 연계기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에 해당 구간 도로확장을 건의해 왔다.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이 확정된 후 지난 9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은 사업구간을 방문해 현장을 확인했으며, 올해 설계를 착수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빠른 기간내 도로이용자와 시민들에게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여 빠른 시일내 시민들에게 교통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며, 시도12호선 확장사업과 연계하여 하성을 비롯한 북부 접경지역과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한강로와의 접근성 개선으로 애기봉평화생태공원 등 북부 접경지역 성장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