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市, 한강 철책철거 기념식 개최내년까지 산책‧자전거도로 조성...지구지정 완화는 숙제로 남아

김포시는 10일 오후 누산리포구 한강변 둔치에서 ‘한강 철책철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시청 유튜브로 온라인 생중계 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정하영 시장과 신명순 시의회 의장, 김주영· 박상혁 국회의원, 시민·학생 등이 참석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강하구 일대의 번영에 대한 앞으로의 기대와 희망을 전했다.

참석자들은 힘을 모아 행사장의 철책을 당겨 철거하고 앞으로 조성 될 산책로 구간을 아이들과 함께 걸으며 희망의 리본을 달았다.

시민들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한강하구 일대의 발전과 번영에 대한 기대와 바람을 한껏 나타내기도 했다.

김포시 머리 위를 감싸고 있는 한강하구는 서해와 한강, 임진강이 만나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하지만 50여 년 간 해강안을 둘러싸고 있는 군 철책으로 인해 한강을 품고 있으면서도 한강에 접근할 수 없었다.

시는 2008년부터 철책철거를 추진했으나 감시장비 소송 등의 문제로 사업이 중단됐었다. 이후 군 협의를 재개해 올해 7월 협의를 완료하고 일산대교~전류리포구 8.7km와 초지대교~인천시계 6.6km 구간의 철책을 철거하기로 했다.

기존 군 순찰로를 활용한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내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현재는 사업구간에 작전보완시설을 설치하고 있으며 작업이 완료 되는대로 철책을 철거하고 산책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장기 계획으로 김포대교~일산대교 구간의 잔여 철책을 철거하고 한강둔치의 생태습지 보전과 환경보호에 초점을 맞춘 산책로와 시민휴식공간을 만들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 한강둔치는 하천기본계획상 보전지구로 지정돼 있어 지구지정 완화를 위한 관계기관 협의 등은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있다.

정하영 시장은 “철책철거는 한강하구 일대의 역사와 번영을 되찾고 남북교류와 협력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일”이라면서 “아라마리나에서 전류리포구를 거쳐 애기봉에서 다시 대명항까지 해강안을 잇는 관광벨트를 조성하고 멀게만 느껴졌던 한강변 트래킹, 가족과의 힐링산책을 현실로 만드는 등 시민휴식공간을 조성하고 도시의 성장과 발전의 또 다른 큰 축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