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정하영 시장, 레코파크 증설공사 현장점검민자사업 방식 ㈜포스코건설서 시공...2024년 6월 완공 예정

정하영 시장이 30일 김포레코파크 증설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포레코파크는 시의 핵심 하수처리시설로 인구 급증에 따른 용량 부족과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증설공사에 들어갔다.

앞서 시는 분뇨처리시설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반응조 커버 및 탈취기 설치 등 시설을 개량했지만 악취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기존 분뇨처리시설을 철거하고 같은 위치에 하수처리시설(12,000톤/일)을 증설해 기존 일일 처리용량을 8만톤에서 9만2000톤으로 늘려 문제를 해소한다.

또한 철거된 분뇨처리시설(150톤/일)은 최첨단 시설로 이전 설치해 악취를 차단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의해 시행되는 민자사업(BTO-a) 방식으로 ㈜포스코건설에서 시공한다.

내년 8월 분뇨처리시설 신설을 완료한 뒤 본격적으로 공공하수처리장 증설 공사에 들어가 2024년 6월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인구증가를 고려해 하수처리시설을 한 발 앞서 준비해야 한다”면서 “처리 용량 증설과 함께 악취 민원 해소에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