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시청 출입 체납 차량 번호판 영치번호판 인식기 통해 체납 여부 확인

김포시는 오는 10월부터 시청 주차장을 출입하는 세외수입 체납 차량의 번호판 영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번호판 영치 대상은 차량 관련 세외수입 체납액이 30만 원 이상이면서 부과일로부터 60일 이상 체납된 차량이다.

차량 관련 세외수입 체납액이 있는 차량이 시청 주차장에 출입하면 청사 출입구에 설치된 번호판 인식기를 통해 체납 여부를 차량 운전자가 확인할 수 있으며, 징수과로 체납 차량 입고가 통보돼 번호판이 영치된다.

시는 청사 내에서 영치하는 만큼 현장에서 체납액 전액 납부를 유도하고, 분납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 체납자는 영치를 유예해주는 등 상습·고질 체납을 미리 방지할 계획이다.

김포시 차량 관련 세외수입 체납 건수는 1만6951건, 체납액은 5560백만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24%를 차지한다. 

박정애 징수과장은 “체납 차량 번호판 영치는 체납처분 행위 중 실효성이 높고 체납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자발적인 납세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효과적이다. 향후 다양한 징수기법을 활용해 세외수입 체납세 징수율 제고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