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市, "모든 수산물 원산지 표시해 주세요"거짓 표시할 경우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

김포시는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인해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수족관에 보관·진열하는 살아있는 수산물은 모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고 30일 밝혔다.

유통·판매업체에서는 식용 가능한 모든 수산물(국내산·수입산) 및 가공품은 원산지 표시를 해야 한다.

음식점에서도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라 광어, 우럭, 참돔, 미꾸라지, 낙지, 뱀장어, 고등어, 명태, 갈치, 오징어, 꽃게, 참조기, 다랑어, 아귀, 쭈꾸미 등 15개 수산물은 원산지를 표시해야 된다.

시는 활참돔, 활가리비 등은 2019년 이후 수입량이 증가하는 추세로 원산지 둔갑 개연성이 높은 품목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원산지를 거짓 표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을, 미표시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수산물 이외에서 농산물과 축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표시가 올바르게 표시되어야 한다"며 "수산물 취급업체, 음식점, 소비자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