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市, 관내 직업소개소 코로나 진단검사 의무화행정명령 적용기간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김포시는 지난 13일 관내 등록된 유료직업소개사업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는 지난달 29일 김포시 소재 직업소개소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발생한 이후 추가 확진자가 연달아 발생함에 따라 지역내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적용대상은 김포시에 등록돼 있는 유료직업소개사업소 111개소의 운영자·종사자와 직업소개소를 이용하는 내·외국인 근로자이며, 적용기간은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다.

주요 내용은 ▲8월 16일부터 8월 21일까지 직업소개소 운영자·종사자 및 직업소개소를 이용하는 내·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의무화(2021년 8월 2일 이후 검사자는 제외) ▲8월 23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직업소개소 운영자가 근로자를 알선할 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음성) 확인 후 알선할 것 ▲최초 검사일 이후에도 2주마다 정기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 할 것 등이다.

이에 김포시 유료직업소개사업소 운영자를 비롯한 직업소개사업소를 통하는 일용·파견직 등 모든 형태의 근로자는 백신 접종여부와 관계없이 2주마다 반드시 선제검사를 받아야 한다.

위반한 사람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1조10호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고 처분의 위반으로 감염돼 발생하는 방역비용 등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경제과 일자리사업팀(☎031-980-2282)로 문의하면 된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