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市, 레코파크 증설...악취문제 해소 기대470억 원 투입, 8월 말 착공, 2024년 6월 준공 예정

김포시가 하수처리시설 용량 부족과 분뇨처리시설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8월 말부터 김포레코파크 증설 공사에 들어간다.

그동안 한강시네폴리스, 재정비 촉진지구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따라 하수처리시설 용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또한 김포레코파크 내 분뇨처리시설 악취문제 해결을 위한 반응조 커버 및 탈취기 설치 등 개량사업을 추진했으나 근원적으로 민원이 해소되지 않았다.

이에 시는 기존 분뇨처리시설을 철거하고 같은 위치에 하수처리시설(12,000톤/일)을 증설해 기존 일일 처리용량을 8만톤에서 9만2000톤으로 늘려 처리용량 부족 문제를 해소한다.

또한 철거된 분뇨처리시설(150톤/일)은 최첨단 시설로 이전 설치해 근본적으로 악취를 차단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의해 시행되는 민자사업(BTO-a)이다.

2017년 4월 ㈜포스코건설이 최초 제안해 제3자 제안공고를 거처 ㈜더푸른김포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됐으며 공사 시공은 ㈜포스코건설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공사기간은 총 34개월로 올 8월 말 공사에 착공해 우선 분뇨처리시설 신설을 내년 8월 완료한 후 본격적으로 공공하수처리장 증설 공사를 추진해 2024년 6월 준공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밀폐형 덮개를 씌우는 것으로도 악취문제가 개선이 안 돼 최첨단 시설로 분뇨처리장을 옮겨 신설하고 하수처리시설도 증설하기로 했다”며 “고질적인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