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일교차 큰 봄날씨 과수 개화기 '서리' 피해 주의살수법, 송풍법 등 대비해야

김포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광희)는 최근 일교차 큰 봄날씨가 계속됨에 따라 과수 개화기 저온피해에 대해 각별한 주의와 관리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4월 초 일부지역의 최저기온이 개화기 저온피해 한계 온도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김포시 과수농가의 개화기 저온·서리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과수는 개화기 중이거나 꽃이 핀 동안 영하의 저온이 지속될 경우 암술의 씨방이 검게 변하면서 죽으면 수정 능력을 잃게 되어 과실을 맺지 못하게 된다. 과수 개화기 늦서리 피해는 결실불량, 변형과 발생 등 생산이 불안정하고 품질이 저하돼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이를 보안하기 위해서는 저온피해가 발생한 과원은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 인공수분을 실시해야 한다.

피해방지 대책으로는 미세살수장치를 이용해 물을 뿌려 얼음으로 변할 때 나오는 열을 이용하는 살수법과, 방상팬으로 온도가 내려갈 때 모터를 가동시켜 송풍시키는 송풍법 등이 있다.

기술지원과 이재준 과장은 “3월의 기온이 평년대비 약2℃ 가량 높아져 개화기가 빨라졌으나 야간온도가 낮아 저온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농가에서는 저온 및 서리피해를 대비하여 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