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녹지훼손 논란 '시청 주차장' 재심의 결정시민의 힘 등 시민단체 “도심 숲 없애고 공무원 전용 주차장 건설 계획은 백지화 돼야 한다” 논평

김포시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추진한 청사 인근 200면 규모의 직원전용 주차장 조성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앞서 김포시는 김포시의회 건너편 자연녹지 5900여㎡를 임차해 직원전용 주차공간을 조성하고 청사 내 지상 주차장은 민원인 전용으로 지정할 계획이었다.

지난 23일 김포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사우동 산 20-11번지 ’주차장 조성’ 안건에 대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도시계획위원회는 사업자가 제출한 주차장 조성 계획에 대해 ▶전반적인 경관 보완과 ▶교통 혼잡과 안전사고 발생 우려 등에 대한 교통대책 보완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4일 시민의 힘,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포시민자치네트워크, 김포시민주권시대 등 시민단체가 발표한 “도심 숲(자연녹지) 5,900여㎡를 없애고 공무원 전용 주차장(200면) 건설 계획은 백지화 돼야 한다”는 논평을 통해서다.

논평에서 시민단체는 “장릉산 자락을 훼손 주차장을 조성하겠다는 것은 이율배반이고 자가당착”이라며 “도심과 자연이 만나는 결절지로서 중요한 자리에 위치하고 있고 도심 숲 공간으로 사랑받는, 주차민원 해소와 공무원들의 주차편의 제공을 위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장릉산 자락 녹지를 파헤쳐 주차장을 조성하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주차장 조성 예정부지는 세계문화유산 장릉 인근 ‘문화재보전영향검토재상지역’”이라며 “행정기관은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경계나 인근의 건설공사로 변경하거나 그 보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행위에 해당되는지, 인·허가 등을 하기 전에 해당 건설공사의 시행이 지정문화재보존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충분히 검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포시는 청사 내 주차난 해소를 위해 녹지를 훼손, 공무원 전용 주차장을 조성할 것이 아니라 공무원 출퇴근용 셔틀버스 운영, 대체 운행수단 검토, 주변 민간 주차장 임차 등 다각적인 고민을 다시 하시기 바라며 김포시의회도 함께 숙고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