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의회,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 채택일산대교 찾아 결의문 낭독, 통행료 무료화 위한 강력 대응 시사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김포시의회가 통행료 징수 백지화를 요구하며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ㆍ시의회)는 5일 제2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지난 2008‧2010년에 이어 세 번째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지난 2008년 일산대교 개통이후 통행료 인하 및 무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제안설명에 나선 김계순 의원은 "김포시민은 인근 서울‧고양‧파주시 진입과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이용을 위해서는 일산대교를 반드시 지나야 하는데, 일산대교는 27개 한강 교량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징수하는 교량"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정부가 김포 한강신도시를 건설하고 획기적인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서민층이 살기 좋은 환경을 약속했는데, 김포시민을 포함한 고양‧파주‧인천서구‧강화에 거주하는 260만명에게 국가가 부담해야 할 사회간접자본 비용을 전가시키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시의회는 일산대교 통행료가 철폐되도록 국가와 경기도 차원의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며 투쟁 등 강력한 대처를 시사했다.

결의안 채택을 마친 시의회는 일산대교 톨게이트 앞으로 자리를 옮겨 결의문을 낭독한 후 피켓을 들며 일산대교 통행료 징수 부당성을 알렸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