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GTX-D 유치 10만 서명지’ 국토부 전달17일 국회서 국토부 장관 만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
정하영 시장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포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유치를 염원하는 10만 주민 서명부를 17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하영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10만 주민 서명부를 전달하고 김포에서 부천, 하남을 잇는 GTX-D 신설의 필요성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주영 국회의원, 박상혁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서울시와 인접해 있는 지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교통인프라가 상당히 열악한 수준이며 출퇴근 시간이 고통의 시간일 정도로 저녁이 있는 여유로운 삶을 찾기 힘들 정도”라며 “GTX-D는 교통복지 실현은 물론이고 지역균형발전이 약속되는 건설적인 노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9월 17일 GTX-D 노선 유치 온라인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10월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1단계)에 따라 오프라인 서명을 병행, 2개월 만에 10만 663명이 동참한 것은 시민들의 깊은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토부 장관에게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등 상위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건의했다.

왼쪽부터 박상혁, 김주영 국회의원,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하영 시장

김포시는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2019년 10월 ‘광역교통 2030’에서 ‘서부권 등에 신규 노선 검토’를 밝힌 이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등 상위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지난 2월 경기도, 부천시, 하남시와 함께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5월에 연구용역에 착수에 이어 8월에는 중지간보고회 및 자문회의를 열어 지난 9월 17일 국토교통부에 공동 건의문을 제출했다.

GTX-D노선은 수도권의 서부, 남부, 동부인 김포~부천~서울남부~하남시를 이어줄 예정이다. 총 연장 68km에 총 사업비는 5조 9375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완공되면 서울시 중심 지역을 포함한 수도권 주요 거점지역을 30분대에 이동 가능하게 된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