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市, 규제합리화·공장사후관리 강화공장유도화지역 폐지, 계획관리지역 제한업종 추가 등

김포시가 건실한 산업육성을 위해 기업에 대한 다양한 정책적 지원과 함께 환경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필요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기업SOS지원단을 운영해 자금, 판로, 기술지원 등 다각도로 기업애로를 해결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지난 7월 1일에는 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김포산업진흥원이 공식 출범해 약 633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체계적으로 개발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김포시는 다양한 규제완화의 틈으로 등록공장이 약 6700개로 전국 시군에서 두 번째로 많고 마을 안까지 우후죽순 공장이 들어서 난개발이 심화 됐었다.

이에 김포시는 시민의 정주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꼭 필요한 규제를 강화해 지난 작년 6월 공장유도화지역을 폐지한 바 있다.

김포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공장을 건축하는 해당 제도를 폐지함으로써 이제는 공장을 개발하는 경우 예외 없이 주변 입지환경을 검토 받아야 한다.

또한 지난 2월에는 계획관리지역에 오염발생이 큰 업종을 제한업종에 추가했다.

계획관리지역은 주거시설과 공장이 혼재된 난개발이 가장 심화된 곳으로 골재파쇄업, 레미콘제조업 등 오염발생이 큰 업종을 제한한 것이다.

정하영 시장은 “앞으로도 건전한 산업발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개별입지의 투기성 공장난립을 방지하고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규제합리화 및 공장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