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포출신 큰별 권이혁 前서울대총장 별세향년 97세, 빈소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4호실
故 우강 권이혁

 

 

국내 최초 보건대학원설립, 국민보건체계 확립

김포시 하성면 석탄리 출신으로 국내 대표적인 의료·보건인 권이혁 前서울대총장이 12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7세인 권 前총장은 1947년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48년 서울대 수의과대학 전임강사, 1956년 서울대 의과대학 조교수로 강단에 섰다. 1970년 서울대 의과대학장, 1979년 서울대병원장을 거쳐 1980년부터 1983년까지 서울대 총장으로 재직했다. 특히 예방의학론과 전염병관리를 전담해 가르치다 1955년부터 서울대가 미네소타대학과 의대·공대·농대 연구를 교류하는 ‘미네소타 프로젝트’를 운영할 때 이를 주도했다. 이때 갈고닦은 행정 기량을 발휘해 본격적으로 보건대학원 설치를 추진, 1959년 한국 최초 8개의 보건학 전공을 갖춘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이 설립됐다.

학계에 이어 문교부(1983)·보건사회부(1988)·환경처장관(1991) 등을 역임하며 국내 교육과 보건정책에 크게 기여했으며 문교부 장관을 역임할 당시 대학 입시에 논술 고사를 도입했다.

고인은 보건·의학계열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88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1996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특별공로상, 2006년 제3회 서재필의학상, 2019년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등을 받았다.

1967년 세계학술원회원에 이어 86년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으로 재직했다.

빈소는 12일에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4호실에 마련될 예정이며, 13일부터는 1호실로 옮겨질 예정이다. 발인은 14일 오전 10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 (02)2072-2010

1923년 김포군 하성면 석탄리에서 출생하여 3학년까지 하성보통학교를 다녔다.

2017년 김포국악협회 윤소리지부장과 필자가 저서 '칭찬합시다'를 발간한 권이혁총장의 사무실을 방문하고 담소를 나누고 있는 모습.

 

조한승의 세상사는 이야기

 

권이혁 박사와 영국인 의사

조한승학장

권이혁 박사님께서는 우리 김포시 하성면 석탄리에서 출생하셨습니다.

권 박사님의 선친께서는 하성면에서 출생하신 후 평생을 이 곳에서 생활하셨으며 하성면의 면장님을 역임하셨습니다.

하성중등교육기관이 없었을 무렵(1950~1960) 제가 현재의 하성 중·고등학교 자리에서 하성 고등공민학교라는 중등교육과정 교육기관을 만들어서 생활이 어려운 남녀 학생들을 동네마다 다니면서 이해와 설득을 시키며 가르친 때가 있었습니다. 그 당시 하성면장님이시던 권이옥 어르신께서 정신적, 물리적으로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그 후 권 박사님을 뵈올 적마다 선친을 닮으신 인자하신 모습과 해박하신 학문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졌습니다.

권 박사님께서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신 후 군의관으로서 미군들과 함께 근무하면서 미국정부로부터 민간인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훈장인 ‘자유의 메달’을 받으셨답니다. 그 후 서울대학병원장, 서울대학교총장, 보건사회부장관, 교육부장관, 환경부장관 등을 역임하셨고 특히 학술원 원장님으로 우리 김포는 물론 우리나라 최고 지성의 모임도 이끌어 오신 김포의 큰 어른이시며 기둥이십니다.

지난 7월 26일에는 서울대학교에 있는 함춘원에서 맛있는 점심을 함께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이런저런 세상이야기를 나누던 중 영국의 의사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권 박사님께서는 일찍부터 환경에 큰 관심을 가지고 국제대회에 자주 참석하셨답니다. 여러해 전 어느 날 영국에서 회의가 있어 참석하셨는데 파트너 중의 한 사람이 영국의 의사였답니다. 그분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일본은 한국을 식민통치하면서 환경을 많이 망쳐 놓았다고 일본을 비난했답니다. 그랬더니 영국의사가 얼굴색이 변하면서 “일본을 욕할 것이 아니라 당신의 조상들이 한 행동을 반성하라”면서 “앞으로도 당신들이 잘못하면 당신네 후손들이 또 고생한다.”고 하더랍니다.

두서너 시간을 보내면서 여러 가지 훌륭하신 덕담을 듣고 권 박사님께서 보고 느끼신 미국과 영국사람에 대하여 많은 경험담에서 우리의 자세를 다시 한번 다짐하고 속으로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훌륭하신 어르신께서 오래오래 건강하셔야 할 텐데”라고요.

 

※이 글은 고인과 평생 인연을 맺고 교류를 가져온 김포새마음경로대학 조한승학장이 2017년 본지에 기고한 글입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