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풍무동 도축시설 폐지우석식품 “이달 중 도축 중단”…테마형 판매시설로 이전

김포시가 ㈜우석식품 등과 풍무동 도축시설을 폐지하고 육가공업을 이전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해 수십 년 이어온 고질적인 민원이 해결될 전망이다.

시는 1일 김포도시공사, ㈜우석식품, ㈜우림식품과 ‘풍무동 우석식품 이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각서에 따라 우석식품은 7월 말 이전부터 도축작업을 전면 중단한다.

또한 김포도시공사가 추진하는 북부지역 관광단지로 판매와 식체험이 가능한 육가공업 이전 후에는 현재 시설을 전면 폐지할 예정이다.

해당지역은 우석식품이 1992년 도축사업을 시작할 당시만 해도 공장만 일부 있고 주택들이 없어 민원발생이 없었다.

하지만 2002년이후 인근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늘어나면서 봄여름 철이면 도축장의 악취와 소음으로 주민들이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김포도시공사는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내년 상반기 중 김포시 도시기본계획이 승인되면 우석식품의 사업장을 관광단지로 이전하는 기본협약 및 확약서도 체결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협약식에서 “우석식품과 우림식품의 적극적인 협조에 매우 감사드린다”며 “20년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시민과의 약속을 드디어 지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은 “관광단지로 이전이 완료되면 가공, 판매, 식체험이 모두 가능해 기업의 성장은 물론 김포시의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행정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함종수 우석식품(우림식품) 대표는 “앞으로 홀가분한 마음으로 지역주민들을 대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국내 최고의 육가공 기술을 바탕으로 관광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