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골드라인,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사우(김포시청)역 시법 설치...효과 검증 후 확대 예정

김포시가 최근 김포시 인근 물류센터와 탁구클럽발 코로나19 감염사례 발생에 따라 지역 내 감염 방지를 위해 시내버스에 이어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김포골드라인에 국내 최초로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도입했다.

시는 16일부터 김포골드라인 사우(김포시청)역에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시범 설치해 문제점 개선 등 모니터링을 거쳐 효과 검증 후 확대운영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김포시 관내업체인 (주)아하정보통신이 개발한 단말기로,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해 출입통제 등을 안내한다. 또 탑승자의 체온을 자동으로 측정하고 보다 정밀한 온도수치 정보를 제공해 코로나19 예방수칙에 대한 통제와 개인별 자가진단을 할 수 있다.

김포골드라인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이용객들의 마스크 의무 착용을 실시하고 있으며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통한 미착용 승객의 출입통제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미착용 승객의 마스크 착용을 유도하기 위해 역사 내 편의점 등에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정하영 시장은 “1일 6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김포골드라인은 출퇴근 시 혼잡율이 높은 특성상 이용 시 불안감이 있었으나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 왕복1회시 마다 열차 내 방역, 역사 내 수시방역을 통해 시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길 바란다”며 “관내 업체의 우수한 기술력을 통한 코로나19 대응으로 국내 대중교통 등 도입확대를 통해 K방역 우수사례로 발돋움해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