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아버지 해병에 이어 서부전선 지키는 아들44년 시차 두고 같은 위치 근무...父 박형호씨와 子 박동석 대위
제적봉 비석에서 해병대 부자가 기념사진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아버지와 아들이 44년의 시차를 두고 해병대 최전방 같은 위치에서 근무한 사연이 공개됐다. 해병대 2사단 박동석 대위(만 35세)와 그의 아버지 박형호 씨(만 64세)가 주인공이다.

해병대 2사단에 따르면 아버지 박형호 씨는 경북 포항에서 태어나 유년기부터 해병대를 지켜보며 성장했다. 박형호 씨는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는 문구에 매료돼 1976년 6월, 수색대원을 꿈꾸며 해병대 병 313기로 입대했다.

이후 박형호 씨는 수색대원으로 선발돼 강화도 최전방을 지키는 해병 2여단 15대대에 배치돼 지금의 강화평화전망대가 위치한 북성리에서 근무 후 1978년 12월 전역했다.

아들 박동석 대위는 해병대전우회에서 꾸준히 활동해온 부친과 그의 전우들을 통해 해병대를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2012년 해병대 소위로 임관했다. 혈연보다 끈끈한 전우애로 맺어진 부자 해병이 된 것이다.

2018년 해병대 제2사단으로 전입을 온 박 대위는 지난해 11월부터 아버지가 근무했던 북성리 강화전망대에서 소총중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강화평화전망대를 찾아 아들의 근무지를 둘러본 아버지 박현호씨는 “44년이 지나 주변의 환경과 풍경이 많이 달라졌다”며 “그럼에도 북성리에서 서부전선 절대사수를 위해 경계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해병대의 존재는 변치 않았다”고 말했다.

아들 박동석 대위는 “아버지와의 특별한 인연 덕분에 부자의 정이 더욱 돈독해졌다”며 “아버지가 청춘을 바쳐 지켜낸 서부전선을 반드시 사수하여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겠다”고 말하며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