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사랑의 도시락 배달봉사장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협의체)는 지난 25일 관내 결식우려 어르신과 아동에게 따뜻한 한 끼 ‘행복한 밥상, 사랑의 배달꾼’을 시작했다.

‘행복한 밥상, 사랑의 배달꾼’은 협의체의 위원이 운영하는 나무꾼이야기(대표 이동식)에서 매달 불고기 100인 분을 지원받아 협의체 위원들이 관내 취약계층에게 직접 배달해 준다.

이번 기부된 불고기는 코로나19로 경로당 임시휴관, 외출자제, 개학연기 등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아 결식우려가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 및 아동 20가구에 배부됐다.

배달봉사에 참여한 박춘영 민간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렵지만, 특히 어르신들과 아동의 건강과 결식문제가 우려돼 자발적으로 봉사하게 됐으며 의미 있는 일을 하게돼 보람되고 기쁘다”고 말했다.

최명순 장기동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해주신 장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께 감사드리며, 건강한 지역사회 공동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