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외국인 계절근로자’ 희망농어가 모집영농규모에 따라 최대 6명까지 고용

김포시는 올해부터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해결을 위해 합법적인 단기 고용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사업’ 희망 참가자를 오는 2월 21일까지 모집한다.

신청대상은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을 희망하는 농어업 운영 가구, 농업법인(영농조합법인, 농업회사법인)이며, 농가는 영농규모에 따라 최대 6명까지 계절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다.

월 급여는 180만 원 이상(월 209시간 기준)을 지급해야 하며, 법무부에서 정한 기준 이상의 숙식을 제공해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계절근로자 체류기간이 기존90일(C-4비자)외에 5개월(E-8비자)이 신설됐다.

김포시는 수요조사 실시 후 신청 농가 점검 및 내국인 구인절차를 거쳐 2020년 6월 도입의향서를 법무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입의향서에 따라 법무부로부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인원을 배정 받으면 금년 하반기엔 8월부터 농어가에 배치해 농번기 부족한 일손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윤용철 김포시 농정과장은 “농촌의 급격한 고령화와 구인란 속에서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농어업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