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民 노승명 예비후보, 김포(을) 총선출마 선언“기성정치 낡은 판, 철저히 갈아엎어야”

‘30대 기수론’을 내세운 노승명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오는 4월 15일 총선에 김포(을)지역 출마를 선언했다.

13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출마선언에서 노승명 예비후보는 △아동수당 1인당 매월 25만원 지급 △대학병원 유치 △서울지하철5호선·인천지하철2호선 유치 △GTX-D노선 유치 △공공산후조리원·공공요양시설 유치 등 7개 공약을 발표했다

“기정정치판을 갈아엎겠다”고 밝힌 노승명 예비후보는 “지난 4년간 국회는 파행을 거듭하며 최악의 식물국회라는 오명을 남겼다”면서 “여전히 높은 청년실업률, 허리를 휘게 만드는 높은 가계부채, 주거 빈곤과 팍팍한 살림살이 속에 국민들의 아픔과 절규가 묻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제 기성정치의 낡은 판을 철저히 갈아엎어야 한다”면서 “‘삭발과 단식, 그리고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공천만 받아 당선만 되고 보자’는 식의 정치인의 모습을 보라”며 상대당과 경선에 나설 자당후보 모두를 지적했다.

“자기 정치 한번 없이 남에게 기대며 정치해온 사람들이 어떻게 세상을 바꾸겠냐”고 반문한 노승명 예비후보는 “기성정치의 당리당략과 정쟁을 넘어 30대 기수 노승명이 김포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