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GTX-D 김포~부천~하남 노선, 지자체 협의체 구성정하영 시장, 시민과의 대화서 "강력 추진”의지 밝혀

정하영 시장이 10일 구래동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2020 신년 시민과의 대화’에서 "GTX-D는 김포에서 출발 부천을 거쳐 하남시까지 연결하는 노선을 강력히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최근 경기도가 나서 3개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지난해 10월 31일 '광역교통 2030'을 발표하며 수도권 서부지역의 교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GTX 신규 노선인 GTX-D 노선 신설을 검토하겠다고 했다"면서 "그동안 GTX는 동서축이 없었으며 동쪽은 김포시와 부천시이고 서쪽은 하남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TX(Great Train Express)는 수도권의 심각한 교통난을 개선하려는 목적으로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다.

현재 GTX-A노선(파주~운정~수원 동탄)은 2023년 말 준공, GTX-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마석)은 2022년 착공, GTX-C노선(양주 덕정~수원)은 2021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시민과의 대화는 2020년 새해를 맞아 지난해 김포시의 시정 성과를 소개하고 새해 시 정책을 설명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8일 하성면을 시작으로 북부 5개 읍면 지역을 거쳐 10일부터는 신도시 지역에서 열리고 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