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불법선수금 경찰조사불구, 한강시네폴리스 추진정하영시장 “멈출 수도 주저할 수도 없다”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사업단지가 前사업자의 불법선수금 수수에도 불구, 정하영시장은 “멈출 수도 주저할 수도 없다”고 밝히며 2023년 준공일정을 공식화했다.

이와 함께 김포시 도시과장은 “지난해 말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사업단지에 대해 경기도가 2년 연장을 결정승인하기 앞서 비상대책위원회가 공개한 불법선수금이 현재 사법기관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비대위는 당시 前시행사 대표출자자측이 1억원(계좌입금), 2억원(수표) 등 3억 원에 이르는 불법선수금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비대위는 이와함께 “前시행사가 받은 불법선수금은 70여억 원에서 100억 원 이상에 이른다”고 공개한 바 있다.

불법선수금에 대한 사법기관의 조사에도 불구하고 정하영 시장은 “도시발전을 위해 완결되어야 하며 일련의 계획대로 추진된다”며 불법사항과 분리해서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사업단지에 대한 추진의지를 강조했다.

정하영시장은 또한 “현재 51%의 토지주가 토지보상협의계약을 체결했으며 현재 2,100억 원이 보상금이 지급됐다”고 밝히며 올해 관리처분계획에 이어 2023년 준공일정을 공개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