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두관의원 PK출마도보 ‘사실무근’8일 오전 ‘김두관의원 경남양산출마’보도 확산

핵심당직자 “모두 추측성보도 곤욕스럽다”

4월 총선을 앞두고 김두관 국회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부산·울산·경남 차출설과 ‘PK등판론’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7일 고촌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올해 첫 의정보고회를 가진 김두관의원은 “김포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며 이 같은 설을 일축했다.

그러나 8일 오전 일부 언론에서 민주당 의원의 말을 인용해 "김두관 의원이 양산에 내려와 출마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며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지역구 의원으로 출마한다”는 내용으로 김두관의원의 양산출마설을 확정했다.

특히 보도는 “민주당 입장에선 경남도지사를 지낸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의 상징적 인물로 세몰이를 할 수 있고, 김 의원 개인적으론 이 지역의 가장 유력한 여당 정치인으로 입지를 강화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개인적 분석을 달아 기사를 구체화했다.

이 같은 보도가 지역정가에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김두관의원실이 곤혹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도가 나간 직후 김두관의원측 핵심인사는 “당에서 요구한 것과 김두관의원 본인이 고사한 것까지는 사실이지만 나머지는 모두 추측성 기사다”고 반박하며 “PK출마설에 대해 어제 의정보고회에서 분명하게 못을 박았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들이 본인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없이 추측성기사들이 계속되어 몹시 당혹스럽다”고 전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