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문화재단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 제기김인수의원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비’ 지적

김포시 산하기관 김포문화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비’를 비교견적도 받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집행,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김포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 한종우)에서 김인수 의원은 해당 사업에 대해 “전자수의계약서 상 착수일이 A사·B사 모두 (작년)11월 11일인데, B사의 용역계약서 상 착수일은 11월 9일로 돼 있다”면서 “계약도 하지 않았는데 일을 시작한 것이다”라며 대행사 내정의혹을 제기했다.

김포문화재단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콘텐츠개발비로 A사에 8550만원, 재현사업비로 B사에 4845만원을 수의 계약했다. 용역의 경우 수의계약 한도액은 2000만원이지만 여성과 장애인기업인 경우는 5000만원이다. 두 사업 모두 여성기업으로 김포시는 총 1억 6000만원의 예산을 본예산에 9000만원, 3회 추경예산에 7000만원을 쪼개 편성했다.

김 의원은 “계약 다음날 하청업체들이 세금계산서를 발행했다”면서 “계약 전 준비되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며 수의계약 업체가 내정돼 있었다”며 김포문화재단 대표이사에게 설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표이사는 “시에서 의도한 만큼 성과를 거두도록 재단에서는 노력했지만, (이 건으로)경기도 감사까지 받아 직원이 ‘훈계’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담당 팀장에게 후속 설명을 하도록 했다.

담당 팀장은 “다른 업체를 선정할 경우 시기적 손실과 추진위에서도 제작과 실행을 같이하는 것이 일관성 있다는 부분이 받아들여졌고 업체와 계약전 수의계약하겠다는 말은 없었다”고 해명하면서도 “맞지 않은 행정절차임에도 진행하게 됐으며 추후 그런 사례가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수의계약도 비교견적 받는다”라며 여부를 물었고 담당 본부장은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지방재정법 시행령 41조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에서 집행하는 1억 원 이상의 행사사업은 재정투자심사 대상이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하나의 사업을 나눠서 하지 않았다면 투자심사를 받았어야 한다”며 “1억 6000만원 하나의 사업을 콘텐츠 등으로 나누고 여성기업으로 수의계약 해 일사천리로 끝냈다”면서 “졸속추진, 적법절차 무시, 특정업체 특혜의혹 등 논란과 의혹이 제기됐다”며 “시정조치를 강조했다.

아울러 1년 예산 100억여 원을 쓰는 김포문화재단이 상대적으로 시민들이 느끼는 문화 만족도는 매우 낮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우식 의원은 “문화예산 규모는 갈수록 높아져 시 부담도 높아지는데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다”며 “예산투입 효과를 검증할 수 없다”고 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허걱 2019-11-27 11:14:17

    "1년 예산 100억여 원에 쓰는 김포문화재단"
    허걱! 1년에 100억을 쓰면서도 시민과는 소통도 없는 말도않되는 포럼이니, 축제를 남발하는군요. 제발 단체명답게 문화재단이라면 시민과 소통하며 주민과 화합하는 문화를 창조해나가야함에 답이있건만 어디서 영화나 찍으려고들 하는지 ㅉㅉㅉ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