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 추진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대상 배터리 가격 지원

김포시가 전국 최초로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을 추진한다. 내년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을 대상으로 전기차 배터리 가격을 지원한다. 차량가액에 대해서는 자부담해야 하며 50대 이상 보급할 예정이다.

액화석유가스(LPG) 위주로 보급되고 있는 어린이 통학 차량을 전기버스로 대체하고 배터리 사용이력 관리 및 연구를 위한 배터리 통합데이터센터도 구축한다.

배터리 충전 인프라도 늘린다. 배터리 산업화센터를 통해 안전한 배터리 관리와 재사용 및 재활용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제작· 보급을 추진하는 차량은 15인승 미니버스다. 50대 도입 시 미세먼지 저감, 대기오염 개선 등 연간 3억 원의 환경비용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차량 내부에는 공기청정기와 공기질 관리, 하차 확인, 차선이탈 및 추돌 경고, 문끼임 방지 시스템이 어린이의 안전을 돕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도 보장돼야만 한다”며 “김포시가 전기차 관련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한발 더 앞서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23년부터 경유자동차를 어린이 통학 버스로 사용할 수 없다.

김포시는 이번 시범 보급 사업을 시작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 대곶지구 이시티(E-city) 전기차산업 생태계 조성과 전기차 및 배터리 관련 사업 분야를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