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민선7기 인사행정 ‘부적절했다’ 혹평김계순의원 자유발언 통해 인사행정 문제점지적
김계순의원

“인사행정 매뉴얼 있는지 의문과 불안감 든다” 비판

 

민선 7기 1년 동안 특별한 사유없이 연간 2~3번의 잦은 순환배치와 실무자 일괄전보 등 △전문성 결여 △업무지속성단절 △부적절한 업무인수인계에 대한 혹평이 제기됐다.

14일 제195회 김포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 나선 김계순 의원은 “공무원의 인사권은 시장의 고유권한이지만 집행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겻은 시의회 고유 권한이다”며 김포시 인사행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먼저 “전보기간 기준이 필요에 따라 달라지는 형평성에 어긋난 인사는 지양돼야 한다”고 질타하며 순환보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공직자 인사위원회는 공무원의 대표성이 있는 노조위원장을 포함하여 공정성은 확보했다”고 전제하고 “잦은 순환배치와 실무자 일괄전보 인사로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행정미숙→민원발생→감사→징계로 이어지는 행정적 오점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포시는 시급성과 전문성을 요하는 현안이 많다”며 “인력 배치에 있어 안배가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 역시 냉철하게 봐야 한다”고 인식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어 “조직의 능률은 합리적 인력안배에서 나온다”고 밝히며 행정과는 한명도 없는 반면 △환경국 17명 △교통국·경제국·복지국 각 10명 △상하수도사업소 5명 △노인장애인과 도로관리과 각 4명 등 하반기 신규직 배치 현황을 공개했다.

또한 지난 9월 발표한 인사를 두고 행정 6급 승진자 10명 중 7명이 행정과, 기획담당관, 주민협치담당관, 일자리경제과 4개 특정부서에 집중한 점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를 두고 “특정부서의 승진 독점은 라인 찾아 줄서기의 암묵적 동의”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7급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 승진대상자가 아닌 직원을 포함시켰다가 취소하고 승진대상자를 누락시켜 다시 수정 발표하는 등 당초 발령 후 변경 발령 낸 경우가 4건에 이른다”고 공개하며 “이런 어처구니 없는 행태에 시장께서 인사기준과 원칙을 잘 이행하고 있는지, 인사위원회 의견이 충분히 반영됐는지, 김포시 인사행정의 매뉴얼은 있는지 의문과 불안감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객관성과 신뢰성 없는 인사는 직원들의 사기저하 원인이며 그 피해는 시민께 돌아간다”며 “인사시스템과 매뉴얼을 통한 객관적이고 보편타당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서 내 직급별 적절한 인원 구성 ▶순환보직의 원칙 ▶직렬(직류)별 승진소요연수의 형평성 ▶객관적 근무평가 반영 등 인사시스템 및 매뉴얼 정비와 개선을 주문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