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돼지열병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선포’ 촉구김포시의회 ‘피해지역 지원촉구결의안’ 채택

중앙부처방문, 양돈농가 재기위한 행‧재정적지원 촉구예정

 

“국가는 김포시를 포함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재정적 지원과 의료지원 대책마련과 양돈농가의 재입식과 안정적 생활이 가능하도록 현실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라.”

김포시의회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지역 지원촉구결의안’을 14일 제195회 김포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배강민 의원의 대표발의로 의결했다.

배강민 의원은 “2002년 돼지콜레라, 2010년과 2018년 구제역 등 우리 축산 농가는 한 해 한 해 살얼음판을 걷듯 힘겨운 삶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난 100년간 백신을 개발하지 못했던 돼지열병이 유럽을 휩쓸고 중국과 북한을 거쳐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배 의원은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파주를 시작으로 김포시도 확진판정을 받았다”면서 “지난 4일 농림부에서는 우리나라 최대 양돈 농가가 밀집해 있는 충청지역 등의 확산을 막기 위해 김포 등 지역의 돼지를 전량 수매 또는 살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배 의원은 “양돈농가의 살처분은 생떼같은 자식을 보낸 것과 같은 일이며, 더 큰 피해를 막아보자는 큰 결심으로 제 살을 도려내는 아픔속에 결정된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축산 농가에 대해 살처분으로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으며 재입식 이후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무겁게 바라 봤다.

배 의원은 이어 “이제는 국가적 재앙을 조금이나마 막아보려 자식과 같은 존재를 양보한 양돈농가에 국가가 대답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김포시의회는 양돈 농가의 슬픔과 고통을 함께하기 위해 국가가 당연 이행해야할 현실적이며 강력한 조치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김포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관계기관에 송부하고 오는 16일 파주시의회‧연천군의회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양돈농가가 재기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