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관내 모든 돼지 살처분연인원 6179명 투입, 방역 총력

김포시가 10일 오후 2시 김포시 관내의 모든 돼지에 대한 살처분과 수매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통진읍 가현리 발생 농가 반경 3km 이내 5농가 4189두를 살처분했다. 또한 이달 3일 통진읍 고정리 농가 확진으로 반경 3km 이내 9농가 2만 5919두를 지난 6일까지 살처분했다.

이어 정부의 방침에 따라 4일 김포시 관내의 나머지 모든 돼지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이날(10일) 살처분을 완료했다.

마지막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소규모 3개 농가를 포함 총 9개 농가 1만 5655두이다. 이중 1만 2461두는 살처분 했으며 3194두는 수매됐다.

이로써 김포시 관내 23개 농가에서 기르던 4만 5763두의 돼지는 한 마리도 남지 않게 됐다.

김포시는 이날 자정까지 매몰작업을 완료한 뒤 당분간 방역활동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농업기술센터 거점초소 1개소, 강화대교, 초지대교 등 이동초소 7개소, 농가초소 16개소 등 24개의 방역초소를 운영 중이다.

김포시에 따르면 일평균 김포시청 등 공무원 70명, 경찰 42명, 농‧축협 직원 18명, 용역 등 민간인 40여 명 등 총 170여 명이 농가초소 등에 투입되고 있다.

10일 현재 공무원 2339명, 경찰 678명, 유관단체 196명, 용역인력 2966명 등 연인원 6179명이 살처분, 매몰, 방역을 위해 노력 중이다.

김포시는 물론, 해병대 제2사단과 육군 17사단에서 각각 군 제독차량 6대, 1대를 동원하고, 농‧축협과 자율방재단에서도 방제기 6대를 운영하는 등 총 13대의 방역, 방제기를 가동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살처분과 수매가 완료됐지만 당분간 방역초소 운영과 소독작업에 매진해야만 한다”면서 “농가의 피해가 크고, 직원들의 피로도도 높지만 우리가 돼지열병 확산방지의 최후 방어선이라는 신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 규정에 따르면 마지막 발생일로부터 30일간 상황을 유지해야 한다.

구분

확진 및 결정

살처분(매몰)

수매

1차 발생

9월 23일

반경 3km 이내 5농가

4189두

 

2차 발생

10월 3일

반경 3km 이내 9농가

2만 5919두

 

살처분 및 수매

10월 4일(결정)

나머지 관내 전체 9농가

1만 2461두

3194두

 

 

소계

4만 2569두

3194두

 

 

총계

4만 5763두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