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한강시네 시행사 54%협의…비대위 ‘허위’주장비대위, 433명 토지주 가운데 236명 위임·213명 해제요청

비대위 ‘김포시 밀실행정중지·중립유지’ 촉구

 

“2019년 10월 7일 현재 전체 면적대비 약 54%의 손실보상협의계약 및 동의서를 수취하였으며…(중략)…10월 15일 이후부터는 재감정평가를 통한 보상이 이루어진다는 점을 감안하시어 바쁘시겠지만 10월 15일 이전에 보상협의계약을 체결하시길 제안 드립니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의 토지보상팀에서 최근 토지주를 대상으로 발송한 문자에 대해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인식·이하 비대위)가 지난 10일 김포시장에게 이를 확인하는 공문을 발송하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비대위 관계자는 “2017년 3월8일 경기도보 기준 한강시네폴리스 사업계획구역내 토지주는 전체 433명으로 비대위에 모든 권한을 포괄적으로 위임한 토지주가 236명(54.5%)이며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해제요청서를 비대위에 제출한 토지주가 213명으로 최근 40여명이 늘어났다”면서 “시행사가 밝힌 54% 계약은 있을 수 없는 수치다”고 항의했다.

또한 “자격이 없는 이 모 감정평가사가 토지주에게 전화를 걸어 ‘비대위’를 비방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도 있다”며 김포시에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이 모 감정평가사는 지난 9월 20일 통합대책위원회 총회에서 68명이 투표한 가운데 40표를 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비대위는 이에 대해 “주민과 면적의 과반수 득표를 얻지 못해 자격이 없는 감정평가사가 주민들이 피해볼 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의 토지보상팀이 토지주에게 보낸 “10월 15일 이후부터는 재감정평가를 통한 보상이 이루어진다는 점을 감안하시어 바쁘시겠지만 10월 15일 이전에 보상협의계약을 체결하시길 제안한다”는 내용과 관련 비대위는 “시행사가 이달 15일까지 보상협의를 서두르고 있는 것 같다”고 밝히며 “이를 또다시 사업기간 연장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했다.

시행사의 문자내용과 관련 김포도시공사 관계자는 “2017년 감정평가액에서 15% 추가로 보상하는 내용이 현재 진행중이며 15일이 지나면 이후 감정평가액 그대로 보상된다는 내용이다”고 전하며 “현재 경기도와 시행사의 감정평가사는 확정된 반면 주민들이 지정하는 평가사가 의견차이로 정해지지 않아 이를 배제하고 갈 것인지 기다릴 것인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비대위는 보상협의회 위원추천과 관련 “정확한 자격 및 절차 등을 공정하고 명확하게 모든 주민들에게 공고할 것”을 요구하고 김포시가 중립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김포시는 2019년 9월 27 공문을 통해 토지소유자 및 관계인(건물, 세입자 등)에게 보상 협의회 위원을 추천하라는 서류를 보내 왔다”고 밝히며 “2017년에는 공고하지도 않은 채 주민들의 위임장과 동의서로 참가를 원했던 비상대책위원회와 주민들에게 알리지도 않고 일부토지주 및 통합대책위원회 임원과 보상협의회를 밀실 행정으로 치룬 후 확정된 결과도 내 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