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요양병원 화재 피해자 지원에 총력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상황대응

김포시가 풍무동 김포요양병원 화재 사고와 관련, 24일 오전 10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상황대응과 피해자 지원에 나서고 있다.

시는 사상자가 있는 병원 13곳에 직원 2명씩을 배치해 피해자 지원을 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홍철호 · 김두관 국회의원 등이 현장을 방문해 신속한 구조와 수습을 독려했다.

화재는 오전 9시 3분경 발생해 50여 분만에 완전 진화됐다. 사망자 2명, 중상 8명, 단순연기흡입 39명으로 확인됐다.

김포소방서 등 소방당국은 관할소방서의 인력, 장비를 전부 출동시키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화재를 진압했다.

김포시와 김포소방서, 김포경찰서, 중앙구조단, 고양구조대, 서울소방, 해병2사단 등 총 257명이 현장 출동했으며 펌프, 탱크, 고가, 굴절, 구조 등 장비 76대가 동원됐다.

이날 화재는 지상 5층 건물 중 3‧4층을 사용 중인 요양병원의 4층 보일러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요양병원에는 총 130여 명의 노인환자가 입원하고 있었다.

정하영 시장은 “재난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상황을 유지하고 피해자 지원에 총력을 다 하라”고 지시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