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끝까지 내 목숨을 지켜 낼 것이다“한강시네폴리스 비대위 내주 시행사 고발 입장
한강시네폴리스 주민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7월 26일 경기도를 항의 방문하고 경기도지사에게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해지를 요구할 당시 사진.

 

시행사 19일 현재 7만3천㎡를 협의계약체결

(주)한강시네폴리스개발이 지난 19일 현재 7만3천㎡를 협의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주민비상대책위(위원장 김인식외 236명)은 하루 앞서 ‘한강시네폴리스 산업단지개발사업은 이미 여러 차례 해제됐어야 할 사업이다’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다음주 시행사를 상대로 공문서위조혐의를 들어 사법기관에 고발입장을 밝혔다.

(주)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지난 13일 추석 전까지 등기신탁이 이뤄진 4.5%의 토지주에 대해 토지보상금을 지불했다”고 밝히며 “현재까지 이를 포함 7만3천㎡에 대해 협의계약을 했으며 등기신탁자를 제외한 나머지 토지주는 소유권이전이 끝난뒤 토지보상금이 지불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전체 433명의 토지주 가운데 50%(217명) 이상인 236명이 소속된 주민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의 반대 입장에 따라 난항이 우려되고 있다.

비대위 측은 “지난해 2월 (주)한강시네폴리스가 경기토지수용위원회로 보낸 ‘토지수용동의서’에 대한 공·사문서 위조의혹을 캠코를 통해 최종 확인하고 관련자들을 고발할 것”을 밝혔다.

비대위는 또한 입장문을 통해 “△2011년 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고시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법에 명시된 사업지구내 토지를 확보(3년 이내 30%, 5년 이내 50%)한 적이 없고 △2017년 7월 사업기간 2년 연장 등 수십여 회에 걸쳐 주민과의 약속을 무시한 채 11년 동안 사유재산권을 강탈하며 △지분 20%를 가진 김포도시공사가 주민의 알 권리마저 묵살하고 최소한의 동의(사유지면적 1/2, 대상주민 과반수)도 받지 못하고 있는 사업을 또다시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비대위는 또한 △이주대책과 생활대책 등을 수립하고 관련기관이 이를 문서화할 것 △2018년 정하영시장이 약속한 재공모 진행 △2019년 주변시세를 반영한 재감정을 기준으로 확정한후 재감정 진행 △2017년 보상협의회 관련 서류 및 2018년 2월 수용재결서류 전면공개 등을 요구했다.

특히 “토지보상은 주변시세의 1/3 가격수준을 고수하고 있다”면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산업단지법이 아닌 도시개발법을 적용할 것과 전체 토지면적의 ⅔, 전체 토지주의 과반수 이상 동의를 받아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2017년 7월 아무도 모르게 진행한 사업기간 연장 및 2018년 2월 강행한 국유지를 포함한 강제수용 시도를 또다시 하려 시도한다면 엄청난 재앙을 초래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곽종규 기자  gyoo4967@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