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26일 도시철도 개통식 취소모든 행사 중단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에 총력

김포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시민이 모이는 모든 행사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오는 26일 예정된 김포도시철도 개통식을 취소하는 등 시민이 모이는 행사와 축제가 돼지열병이 해소될 때까지 중단 된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차단을 위한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포농업기술센터는 17일 파주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발표 직후 김포 관내 돼지의 반출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어 18일 김포 관내 전체 20개 돼지농가마다 통제초소 설치를 완료하고 돼지농장 출입자와 차량에 대한 기록과 통제, 농장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폐사율이 100%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전염병인데다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기에 확산을 막지 못하면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시민여러분들께서는 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농가 방문 금지뿐 아니라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