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포 농가 현장점검“3주가 고비. 철저한 차단과 소독만이 해법” 당부

김포시는 지난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인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 농업기술센터 내에 거점소독초소를, 돼지농장 앞에는 통제초소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9일 돼지농장(통진읍 가현리 소재)을 방문, 확산방지 대책과 지원방안 등을 설명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태세를 점검했다.

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구제역 등 다른 전염병에 비해 전파력이 낮아 철저한 차단과 소독을 실시한다면 크게 걱정할 것 없다"며 "앞으로 3주가 결정적 고비다. 민관이 힘을 합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돼지와 접촉하지 않으면 전염되지 않는 만큼 농장 내에 치료 목적으로 출입하는 수의사 외에는 아무도 들어가지 못하도록 출입을 차단해야 한다"며 "농장 외곽은 행정력이, 농장 내부는 농장주가 책임지고 방역과 통제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발생지역 반경 10km까지 정밀검사 실시와 함께 전국적으로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운영하고 있다"며 "야생멧돼지 등을 통한 추가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되면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내 총 36,471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는 농가 20곳 축사 주변에 생석회 도포를 완료했으며 방역소독차량을 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