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3․1운동 100주년 기념 '오래된 내일' 공연김포아트홀 9월 4일, 5일 저녁 7시 무료 입장

김포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음악극 '오래된 내일'이 오는 9월 4일, 5일 이틀 간 김포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오래된 내일'은 김포의 독립운동가 박충서, 이경덕, 임철모를 중심으로 1919년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월곶, 양촌, 고촌, 하성 등 김포전역에서 약 15차례 총 1만5000명 이상이 참여해 전국에서 세 번째, 경기도에서는 두 번째로 큰 규모로 진행된 항일독립운동을 창작음악극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진혜경 복지과장은 “김포시 독립운동가들의 역사적 고증을 통해 그들의 삶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느끼고 되새겨 역사의식 고취와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 시민과 청소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김포시가 주관하며 9월 4일과 5일 저녁 7시 김포아트홀에서 공연되며, 전석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