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한강로~서울외곽선 '김포 영사정IC' 11월 설계2022년 준공 계획, 서울외곽선 진입 통행거리 시간단축

홍철호 의원(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김포한강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영사정 하이패스IC 설치사업에 대한 타당성 평가 결과 '비용 대비 편익 비율(B/C)'이 1.03으로 산출돼 오는 11월 설계용역이 착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에 따라 총사업비 300억원 이상인 공공교통시설 개발사업은 타당성평가를 시행해야 하며, B/C비율이 1보다 클 경우 ‘경제적 타당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영사정IC는 고촌읍 신곡리 일대 ‘연결로 2개소’의 전체 연장길이 2.3km(판교방향 986m, 김포방향 1000m, 회차로 289m) 규모로 총 사업비 377억원이 투입돼 2022년 준공될 계획이다.

당초 한국도로공사는 한강로(김포)에서 서울외곽선(판교)으로 진입하는 방향(김포→판교)에만 IC 설치를 고려했지만, 지난 2016년 12월 홍철호 의원이 직접 도로공사와 김포시 관계자들을 국회로 소집해 ‘양방향 진출입’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해 도로공사는 서울외곽선(판교)에서 한강로(김포)로 진출하는 방향(판교→김포)에도 IC를 ‘추가 설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5월 국토교통부는 한강로(김포) 및 서울외곽선(판교)간 양방향으로 진출입하는 영사정IC의 ‘도로간 연결’을 공식 허가했다.

홍철호 의원은 “영사정IC 건설로 김포한강로와 서울외곽순환선간 통행거리 및 통행시간이 단축됨에 따라 고속도로 접근성이 대폭 제고되는 동시에 인근 국도 48호선과 신곡사거리 일대의 교통 혼잡까지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김포시를 광역교통 핵심지역으로 발전시켜 시민들의 교통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