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날림먼지 관리강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공포농지조성· 정리공사 등 비산먼지 신고대상 포함

김포시는 환경부의 '날림먼지 관리강화 관련 개정내용'이 지난달 16일 확정·공포됨에 따라 농지조성 및 정리공사에 대한 지도점검으로 비산먼지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환경부의 이번 주요 개정내용은 민원 다발 공사를 신고대상 사업으로 아파트 재도장, 대수선, 농지정리 공사 등을 포함했다.

그 간 농지조성·정리공사의 경우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대상이 아니었다. 하지만 ▶농지조성 및 농지정리 공사의 경우 흙쌓기(성토) 등을 위해 운송차량을 이용한 토사 반출입이 함께 이뤄지거나 ▶농지전용 등을 위한 토공사, 정지공사 등이 복합적으로 이뤄지는 공사 등 공사면적의 합계가 1000㎡ 이상인 경우 신고대상에 포함됐다.

또한  2021년 1월 1일부터 아파트 도장작업시 조치기준이 강화됐다. 건축물 축조공사 도장작업시 방진막을 설치해야 되며 병원, 학교 등 취약계층 생활시설 인접지역(50m 이내)에서 작업 시에는 롤러방식으로 도장하도록 관리기준이 강화됐다.

또 재도장작업 시에도 롤러방식을 원칙으로 하고 환경부장관이 고시(연구용역 등을 통해 ‘20년 말까지 제정 예정)하는 비산먼지 발생이 적은 방식으로 작업하도록 했다.

이정미 환경지도과장은 “이번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사항은 민원 다발 공사를 신고대상 사업으로 포함된 것이 주요 개정사항임에 따라 농지조성 및 농지정리 공사의 지도·점검을 통해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 및 억제조치를 반드시 이행하도록 매립업자들에게 안내 및 홍보를 통해 경각심을 고취시키겠다”며 “비산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