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3신도시 지정에 따른 대책 수립 촉구김포시의회 박우식 의원 5분 자유발언
김포시의회 박우식 의원

김포시의회 박우식 의원이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따른 시 집행부의 빠른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지난 9일 열린 제193회 김포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박우식 의원은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에 3기 신도시가 조성되면 신규 주택 수요는 3기 신도시로 집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개원 1년을 맞아 김포한강신도시 구석구석을 다녀봤다“며 △에코센터 폐쇄 △금빛수로 녹조 △중앙공원, 호수공원 등 공원에 나무와 그늘막 부족 △학교 옆 송천탑 △크린넷 처리용량 부족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김포시 교통인프라 개선에 희망이었던 도시철도 개통이 연기된다는 날벼락 같은 소식을 접했다”며 집행부의 대오각성 요구와 함께 네 가지 제안을 내놨다.

먼저 도시철도 개통연기에 대한 진상규명과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정하영 시장은 일상 업무는 부시장에게 위임하고 도시철도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 ▶철도과는 국토부, 교통안전공단 등 관련기관 업무 진행사항과 자료를 매일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할 것 ▶공신력 있는 기관 선정해 국토부 등 지적사항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그 과정에 시민 참여 ▶국토부에 철도업무 담당자 1명 상주 ▶버스노선은 개편 보류시키고 전세 버스 투입 등을 제시했다.

또한 김포한강신도시 완성 시점까지 신도시 현안과 민원 문제해결을 위해 특별 TF팀 구성을 주문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부는 내년 예산편성지침에서 생활SOC 사업 등을 편성하는 지자체 교부세 지급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마산도서관, 문화예술관 건립 등 생활 인프라의 빠른 추진을 촉구했다. 또 “김포의 아이들이 인근 대도시를 떠돌아다니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라”면서 민간사업자가 개발한 운양동 스포츠몰에 입점예정인 아이스링크장을 김포시가 직접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기업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최근 시의회에서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국가보안검색장비 시험인증센터 건립과 관련해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히며 김포시가 국가보안검색장비 시험인증센터를 유치하면 초기 단계인 보안검색장비 시장을 선점하고 관련 기업을 유치해 클러스터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집행부의 적극 검토를 당부했다.

박우식 의원은 5분 자유발언 발표에 앞서 “시의원이 되기 전 저도 평범한 김포시민으로 M6117버스로 서울 출퇴근을 했기 때문에 도시철도 개통 연기에 대한 시민들의 상심과 분노를 이해하고 있다”면서 “김포시의원으로서 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